상단여백
HOME 사회
문승욱 경제부지사, 코로나19 대응 지역상권 활성화 행보14일, 창원 가음정시장 방문, 상인들과 오찬간담회 실시

- 매출감소 꽃집 방문, 상인 격려

 

문 부지사는, 도 일자리경제국장 등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가음정시장을 찾아 오찬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을 직접 살폈다.<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울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했다.

문 부지사는 14일, 도 일자리경제국장 등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가음정시장을 찾아 오찬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을 직접 살폈다.

문 부지사는 “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자금 지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 등 안전화 방안을 마련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문부지사는 졸업식‧입학식 등 각종 행사 취소로 수요가 급감한 꽃집도 방문해 직접 꽃을 구매하는 등 상인을 격려했다.

한편, 경남도는 집중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별자금 100억 원을 추가 지원하며, 업체당 7천만 원 이내 특별 자금을 융자하고 2.5%의 이차보전을 지원하는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확대 지원한다.

또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당초 1872억 원에서 2735억 원으로 확대하고, 할인율도 5~8%에서 10%로 상향 조정해 판매중이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