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BNK경남은행,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수도권 금융지원 확대 교두보’ 마련‘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 체결

-서울특별시가 추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지원

-업체당 5억원 이내, 5000만원 이하 1.3% 5000만원 초과 0.8% 대출금리 지원

 

서울특별시 BNK경남은행 로고

(창원=경남뉴스투데이) BNK경남은행은 서울특별시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을 지난달 31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서울특별시가 추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서울특별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금리 부담 경감을 위해 대출금액 5000만원 이하는 1.3% 5000만원 초과는 0.8% 대출금리를 지원한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힘입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금융비용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여신영업본부 강상식 상무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힘입어 서울특별시 관할 구역 안에 소재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서울특별시가 추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 고 말했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