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특별사법경찰, 폐기물 처리업체 기획단속 실시경남도 특별사법경찰, “불법 폐기물처리업체 꼼짝마”

- 폐기물 무단 방치 사전 차단, 폐기물 불법행위 근절 위한 선제적 대응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 민생안전점검과 특별사법경찰(이하 ‘도 특사경’)은 오는 19일부터 1개월간 폐기물 처리업체에 대한 기획 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기획단속은 폐기물이 무단 방치되거나 임야 등에 불법 투기되는 사례가 지속돼 사회·환경적 피해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며, 또 매립‧소각 처리비용이 상승함에 따라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체의 부당 수익을 노린 불법행위를 선제적으로 근절하기 위해서 진행하게 됐다.

주요 단속대상은 ▲허가를 받지 않고 폐기물을 무단으로 수집·운반하는 행위, ▲폐기물을 허가 받은 장소에 보관하지 않고 옥외에 임의로 적치하는 행위, ▲폐기물 불법 처리행위 및 ▲폐기물 처리로 인해 주변 환경을 오염시키는 행위 등이다.

주요 위반사항에 따른 처벌 기준은 ▲사업장 폐기물 무단 투기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7천만 원 이하의 벌금, ▲무허가 폐기물처리업 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 ▲허가 받은 보관 장소 외 폐기물 보관행위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도 특사경은 위반사업장에 대해 직접 수사하거나 송치할 계획이며, 수사 시 위반 사실을 은닉‧부인하거나 위반 규모를 축소하는 등 필요할 경우에는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병행 할 방침이다. 위반업종과 위반사례 등 단속결과를 분석해 필요할 경우 단속기간 및 지역을 확대 할 계획이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을 선제적으로 단속하지 않을 경우 무허가 업체 난립과 비정상적인 폐기물처리비 단가 인하로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처리업체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또 폐기물을 부적정하게 보관할 경우 주변 환경이 오염은 물론 폐기물 방치 및 불법투기가 우려된다”며 “지속적인 기획단속과 감시를 실시해 깨끗하고 청결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