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하동군, 읍내리 먹점마을 아무도 찾는 이 없어도 매화가 피면서 하는 말“힘내요 대구, 이겨내자 대한민국”
먹점골 매화 활짝<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아무리 코로나19라도 섬진강변의 매화가 피는 것을 막지 못했다. 하동읍 먹점마을 이맘때쯤은 방문객으로 붐빌 시기다.

먹점골 매화 활짝<사진제공=하동군>

봄은 왔건만 찾는 이 없다. 유일하게 매화를 보는 건 바위 뿐. 그래서 바위가 매화를 닮았다. 굳센 바위와 외친다. “힘내요 대구, 이겨내자 대한민국”

먹점골 매화 활짝<사진제공=하동군>

여명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여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