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하동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군민의 날 행사 취소제36회 군민의 날 행사 예산···지역경제 활성화·민생안정 사용
사진은 지난해 군민의날 행사 모습<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하동군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제36회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매년 4월 15일 격년제로 군민의 날 기념식과 체육대회를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는 4월 15일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과 겹쳐 4월 24일 기념식만 개최할 예정이었다.

사진은 지난해 군민의날 행사 모습<사진제공=하동군>

그러나 군은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선제적이고 발 빠른 대처로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의 명성을 유지하고자 올해 군민의 날을 취소하기로 했다.

군은 앞서 화개장터 벚꽃축제, 청학 미나리축제, 봄나물 장터 등 봄 축제를 모두 취소하고 꽃 축제장과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군민의날 행사 모습<사진제공=하동군>

십리벚꽃길의 시작점인 화개장터와 소설 '토지'의 무대 평사리 최참판댁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대인 소독기, 적외선 소독기, 드론 방역 등을 통해 강력한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는 만큼 군민들의 양해를 바란다”며 “행사 취소로 집행하지 못하는 예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명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여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