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농업기술원, 홍수 출하 피하는 고구마 조기재배 요령4월 상·중순경 정식, 땅 속 온도 낮을 때는 비닐 덮어 보온

- 조기재배 시 ‘풍원미’, ‘진율미’ 등 조기 비대성 품종이 유리

 

경남농업기술원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농업기술원은 일반적인 고구마 수확시기보다 이른 7월 하순이나 8월 상순에 햇고구마를 출하하기 위한 조기재배 요령을 소개했다.

경남지역 고구마 조기재배 정식은 보통 4월 상·중순경으로, 늦서리와 땅 속 온도를 염두에 두고 시기를 결정한다. 

늦서리는 4월 상순 남부해안지역부터 시작해 5월 상순 지리산 지역에서 끝나게 된다.

또한 고구마 묘가 밭에 뿌리가 내리려면 땅 속 온도가 15℃ 이상이어야 하지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4월 상순 경남 지역의 땅 속 온도는 대부분 13℃ 이하이다. 이에 비닐 피복을 통해 땅 속 온도를 높이고 서리를 피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구마 묘의 본밭심기는 보통기 재배와 마찬가지로 표준 거름주기를 하고, 고구마 전용 토양 살충제를 뿌린 뒤 경운한 뒤 두둑 성형기로 이랑을 만든다. 

심는 방법은 7∼9마디 정도의 튼튼하고 병이 없는 묘를 수평으로 눕혀서 두둑 위쪽에 3cm∼5cm 깊이와 20∼25cm 간격으로 심되, 묘의 머리 쪽 2∼3마디는 묻히지 않게 한다.

본밭에 심기가 끝나면 트랙터나 관리기 부착용 비닐 피복기를 사용해 피복한다. 

두둑 위로 흙을 덮으면 저온기에는 보온 효과가 있고, 한낮에는 직사광선에 의한 고온 장해를 막을 수 있다.

묘를 심은 후 2주 정도면 뿌리가 내리므로 묘를 비닐 밖으로 꺼내 초기 생육이 잘 되도록 한다. 

너무 늦게 꺼내면 한낮에 고온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반면 일찍 꺼내면 늦서리 피해가 발생하므로 서리가 끝나는 시기를 감안해서 묘를 꺼내도록 한다.

햇고구마 수확을 위한 조기 재배는 품종 선택도 매우 중요하다. 분질(밤)과 중간질 고구마 품종이 점질(호박) 고구마에 비해 낮은 온도에서 덩이뿌리(괴근)가 잘 생성되고 빨리 커진다. 따라서 낮은 온도에서도 잘 자라는 품종인 ‘풍원미’ 와 ‘진율미’ 를 선택하는 것이 좀 더 유리하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정경희 전작담당은 “경남지역 재배조건에 맞추어 햇고구마 출하를 원하는 농가는 비닐로 잘 덮어주고, 알맞은 품종을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올바른 조기 재배 방법을 터득할 수 있도록 농가 현장 기술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