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코로나19로 실직된 도내 청년 3000명 청년희망지원금 지급일자리 잃었다 좌절말고, 힘내라! 경남청년

- 50만 원씩 2개월 100만원 지급, 4월 8일부터 5월 8일까지 온라인 접수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가 코로나19로 시간제‧아르바이트 등 단기 일자리에서 비자발적으로 해고돼 생계가 막막해진 청년에게 청년희망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경남 도내에 주소를 둔 만 18세에서 39세 이하 청년으로, 1월 20일부터 신청 일까지 최소 1개월 이상 근무를 하다가 실직된 사실이 확인되는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는 실직 청년이다.

서울 등 타 시도에 소재하는 사업장에서 근무하다 실직된 청년도 ‘나이, 주민등록, 실직’의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는 지원받을 수 있다.

월 50만 원씩 2개월 간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도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프트카드로 지급될 예정이다.

기프트카드는 수령 후 오는 9월 30일까지 경남도에 소재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에서 사용 가능하며, 대형유통마트, 백화점, 온라인쇼핑, 사행성 업종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신청은 오는 4월 8일부터 5월 8일까지 온라인(http://www.gnjobs.kr)을 통해 접수받으며, 시군 일자리담당 부서에서 자격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한 후 지급한다.

소요되는 예산은 도와 시군이 5:5 비율로 부담하며, 30억 원 규모의 추경으로 긴급 편성해 시행된다.

차석호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자리를 잃고 알바 자리도 찾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청년들이 좌절하지 않고 사회진입활동을 계속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기간에 실직한 청년이 아닌 일반적인 미취업상태에 있는 청년은 지난 3월 30일부터 오는 4월 17일까지 모집하는 경남청년구직활동수당 지원사업(드림카드)에 신청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남도 일자리경제과 및 각 시군 일자리부서와 신청 홈페이지로 문의 하면 된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