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산청군, 새로운 경남 대표 전지훈련지로 부상5개월 간 연인원 3만명···직접 경제효과 14억원
산청 천왕봉배 고등 대학부 축구 동계전지훈련 모습<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산청군이 온화한 날씨는 물론 잘 갖춰진 체육시설, 한방항노화 인프라 덕에 새로운 경남 대표 동계전지훈련지로 부상했다.

28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말까지 5개월 간 154개팀, 2500여명(연인원 약 3만명)의 축구·테니스 전지훈련팀이 산청을 찾았다. 특히 이로 인한 직접 경제 유발효과는 1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전지훈련 기간에는 전국 각지의 우수 유소년 축구팀을 비롯해 영남대와 한려대, 고려대, 숭실대, 홍익대 등 고등·대학부 축구팀, 중국 유소년 축구팀 등이 대거 참여했다.

산청군은 우수한 공공체육시설을 갖춘 것은 물론 동계시즌에도 날씨가 온화해 전지훈련 최적지 중 한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선수단과 지도자, 방문 가족들은 동의보감촌 등 항노화 힐링 시설과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한방약초 제품이 선수들의 휴식과 체력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산청 천왕봉배 고등 대학부 축구 동계전지훈련 모습<사진제공=산청군>

이 같은 성과는 산청군이 동계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을 펼친 결과다.

군은 산청을 찾는 전지훈련팀에게 축구장, 테니스장 등 체육시설과 체력단련장(헬스장), 수영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또 숙박·음식점 알선 등 각종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산청은 공설운동장과 남부체육공원, 덕산체육공원 등 전 지역에 걸쳐 다양한 체육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훈련도 용이하다.

군 관계자는 “화장실 등 편의시설 개보수 및 관리, 학부모 관람석 시설 보완 등 전지훈련 과정에서 확인된 문제점들은 면밀히 검토해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전지훈련팀 유치 활동을 펼쳐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을 알리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