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마암면 천명농장 대표 권오천씨, 재난지원금으로 수령한 지역화폐상품권 현금으로 재기부
고성군 마암면 천명농장 대표 권오천 씨, 재난지원금으로 수령한 지역화폐상품권 현금으로 재기부<사진제공=고성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 마암면 천명농장 대표 권오천 씨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취약계층도 돕는 취지의 착한기부에 나서 화제다.

22일 권오천 대표는 면사무소를 방문해 고성형 재난지원금 20만 원과 정부형 지원금 100만 원을 더한 120만 원을 지역화폐인 ‘고성사랑상품권’으로 수령 후, 이를 현금으로 재기부했다.

권오천 대표는 고성사랑상품권은 재난지원금의 본래 취지에 맞도록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사용예정이라고 밝히며 현금기부의 의의를 설명했다.

권 대표는 “지역경제와 관내 취약계층 모두에게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 지원금을 수령하고 수령한 금액만큼 취약계층을 위해 기탁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종환 마암면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이웃을 지키기 위해 선뜻 나서준 권오천 대표께 감사드리며 어려운 때 더 소외될 수 있는 관내 취약계층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권 대표는 지난 4월에도 고성군청을 방문해 한우수정란 이식사업으로 받은 공란우 임대보상금 300만 원 전액을 고성군에 기탁한 바 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