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이상필 명예교수, 30년 연구한 ‘남명학’ 관련 논문집 펴내남명학·남명학파와 관련한 논문 43편 2권으로 묶어
이상필 교수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 인문대학 한문학과 이상필 명예교수가 30년 동안 연구한 남명학 관련 논문을 2권의 책으로 묶어 냈다.

이상필 명예교수는 올 2월 정년퇴직에 맞춰 ≪남명의 학문과 남명학파≫(경인문화사, 557쪽), ≪남명학파의 인물들≫(경인문화사, 639쪽)을 동시에 펴냈다.

이상필 명예교수는 “1990년부터 2019년까지 30년 동안 쓴 글이 50여 편인데 그중 남명과 남명학파 연구에 관한 글이 43편이니 거의 대부분의 연구가 남명과 남명학파에 집중돼 있었다.”라고 말하면서 “≪남명학연구≫에 실린 것이 28편이고 나머지는 12개 학회지에 흩어져 있다. 남명과 남명학을 연구하는 사람에게는 필요하지만 찾기 어려운 곳에 실려 있는 경우도 있어서 이를 묶어 둘 필요성이 제기됐다.”라면서 논문집 발간 취지를 설명했다.

≪남명의 학문과 남명학파≫의 제1장은 남명의 학문과 문학, ≪남명집≫에 관한 연구논문9편이 실렸고 제2장은 남명학파 전반에 대한 연구논문 10편이 실렸다.

≪남명학파의 인물들≫의 제1장은 남명 문인들에 대한 연구논문 11편이 실렸고 제2장은 남명 사숙인에 대한 연구논문 7편이 실렸다. 또한 제3장에는 남명학파의 문집 해제 5편과 <남명학파 연구의 현황과 과제>가 마지막에 실렸다.

이상필 교수의 논문집 표지

이상필 명예교수는 책 서문에서 “남명은 31세에 출세를 위한 공부를 접고 진정한 공부의 길로 들어섰다. 그리하여 경과 의가 학자에게 중요한 것이 마치 하늘의 해와 달 같다고 하였다.”라면서 “타계하기 직전에, 침잠하여 이 경과 의를 깊이 공부하면 가슴에 사욕이 하나도 없게 되는데, 스스로는 아직 그 경계에 이르지 못하고 죽는다고 하였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30년 동안의 연구결과를 돌아보건대, 참으로 부끄러울 뿐이다.”라고 말하고 “이 부끄러움은 앞으로 올 연구자들에게는 연구 의욕과 용기를 불러일으키게 하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기에 꼭 부끄럽지만은 않다.”라고 밝혔다.

이상필 명예교수는 영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2년부터 2020년 2월까지 경상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경상남도 문화재위원(2002~2017년), 경상대학교 남명학연구소장(2016~2019년)을 맡았다.

저서로는 ≪남명의 삶과 그 자취Ⅰ≫(2007년), ≪야계 송희규 종가≫(2019년)가 있고 번역서로는 ≪교감국역 남명집≫(1995년, 공역) 등 다수가 있다. 논문으로는 박사학위논문 <남명학파의 형성과 전개> 등 40여 편이 있다.

김서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