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군
거창군 주상면, 쏘가리 치어 방류로 친환경 생태계 복원토속어종 쏘가리 치어 2000여 마리 방류
토속어종 쏘가리 치어 2000여 마리 방류 모습<사진제공=거창군>

(거창=경남뉴스투데이) 거창군 주상면은 마을 이장,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주상면 연교리 영귀대 앞 황강천과 남산리 상보광 증남소류지를 통해 쏘가리 치어 2000여 마리를 방류했다고 30일 밝혔다.

쏘가리는 대표적인 토속어류로 강한 육식습성을 이용해 배스, 블루길과 같은 생태계 교란 외래어종들을 자연퇴치하는 생태계 복원 어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방류한 쏘가리 치어는 전장 3cm 내외의 성장한 개체로 향후 2~3년이면 성어로 자라게 되며, 주상면은 치어가 정상적으로 생육할 수 있도록 방류수역에 대해 일정기간 어구 제한 및 포획금지기간 등을 설정해 관리할 예정이다.

김득환 주상면장은 “앞으로도 환경·지형에 맞는 맞춤형 방류사업을 통해 풍요로운 내수면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어린 물고기 포획과 불법어업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단속을 하겠다”며 사후관리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주상면은 내수면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이번 쏘가리 치어 방류뿐만 아니라 다양한 토속어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해 내수면 어족자원을 늘릴 계획이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