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정신과적 응급상황’ 24시간 대응체계 확대 구축'19년 6월 신설된 응급개입팀을 3개팀 18명으로 확대 운영

-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위탁, 3개 권역(동부, 중부, 서부권)으로 확대 개편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정신과적 응급상황에 24시간 대응할 수 있는 응급개입팀을 7월부터 확대 운영한다.

‘응급개입팀’은 정신과적 응급상황이 발생하였을 경우 경찰과 소방이 함께 현장을 출동해, 정신질환 여부 판단과 안정유도, 상담 등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5월부터 ‘경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 위탁해 1개팀 4명으로 구성해 운영해 왔다.

올해 7월부터 확대 운영하는 ‘응급개입팀’은 3개팀 18명으로 구성되며, ‘동부권과 중부권’은 경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내에 2개팀 12명으로, ‘서부권’은 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장소를 제공받아 1개팀 6명으로 운영한다.

이번 응급개입팀 확대 운영을 위해 통해 그동안 경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 1개소를 운영하면서 드러난 도내 전 지역 응급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과 적절한 조치의 한계를 어느 정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앞으로 시군정신건강복지센터의 자체 응급개입팀 운영 시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정신응급환자 이송 시 24시간 진료와 응급입원이 가능하도록 ‘정신과적 응급대응체계’를 구축해, 정신질환자 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