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의령군, 벼멸구 예찰 · 초동방제 당부
의령군청

(의령=경남뉴스투데이) 의령군 군수는 최근 잇단 태풍으로 쓰러진 벼 등 일부필지에서 벼멸구가 관찰됨에 따라 등숙기(벼알이 여무는 시기) 피해가 우려된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예찰 및 방제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벼멸구는 국내에서 월동하지 못하고 매년 6~7월 사이에 중국 남부로부터 비래해온다. 수면 위 10cm 부위 볏대에서 서식하며, 주로 흡즙을 해 벼를 고사 시키는 해충으로 한 마리가 엽초에 300개의 알을 낳는 등 번식 속도가 매우 빠르다.

금년에는 남해안 일부 지역에서 벼멸구가 7월에 처음 관찰되었고, 9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제적기를 놓치면 세대 경과 기간이 단축되고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집중고사 피해로 이어진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벼멸구는 생육후기 단위면적당 수확량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9월 말까지 지속적인 예찰을 통한 초동방제가 중요하며 방제시에는 수확 예정일을 기준으로 농약 안전사용기준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의령군은 벼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해 총사업비 7억5천만원을 투입해 2500ha의 면적에 대한 공동방제를 3회에 걸쳐 실시하였으며, 개체수가 급증한 먹노린재 방제 약제비 약1억원을 추가 지원해 벼 재배농가의 경영비 부담을 크게 덜어주었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