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상남도의회, “진해만 양식장 대규모 어업재해 지원 촉구” 건의안 채택
옥은숙 농해양위원장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의회가 정부에 진해만 양식장 대규모 어업재해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농해양수산위원회에서 제안한 “진해만 양식장 대규모 어업재해 지원 촉구 건의안”이 17일 경남도의회 제37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건의안에서는“지난 7월말부터 창원·통영·거제·고성의 진해만 해역 4개 시군 양식장에서 산소부족 물덩어리로 인해 941건, 75억 6천만원의 어업피해가 발생했다”라고 하면서,

특히 “피해 시군은 조선산업의 위기로 고용위기 및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으로 지정되어 회복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전국적인 코로나19 발생과 이번 대규모 어업재해는 지역경제 위기를 한층 더 심화시켰다”고 했다.

이에 도의회는 “금번 대규모 어업재해에 대해 피해 조사 시 어장에 실제 수산생물 입식이 확인된 피해 건에 대해서는 별도의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복구비 산정단가는 현실단가를 반영해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것”을 촉구했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