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경로당, ‘어르신 한파 쉼터’ 적극 활용코로나19 방역수칙과 함께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나기 지혜도 절실한 시점
고성군은 마을 경로당이 유례없는 감염병과 한파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어르신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어르신 한파 쉼터’로 적극 이용되고 있다<사진제공=고성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은 마을 경로당이 유례없는 감염병과 한파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어르신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어르신 한파 쉼터’로 적극 이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로당 이용 자제 권고를 받은 어르신들이 “날이 추워도 경로당을 오고 가는 것이 운동이고, 경로당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하루의 즐거움이다”고 하는 고충사항을 듣고 지난해 12월부터 ‘어르신 한파 쉼터’를 운영했다.

군 관계자는 “감염병이 지역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경로당을 어르신 한파 쉼터로 활용을 결정하는데 상당한 위험부담이 있지만, 어르신들의 우울감이 크고 올해 더욱 염려되는 한파 노출은 어르신들의 건강을 더욱 해치는 일이라고 적극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고 밝혔다.

어르신 한파 쉼터는 경제적 사정으로 난방비용이 부담돼 제대로 된 난방을 하지 못하는 어르신과 난방시설이 열악한 일반주택 지역을 중심으로 꼭 필요한 공간이다.

또한 지금은 코로나19 속에 철저한 방역수칙과 함께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나기 지혜도 절실한 시점이다.

군은 △관외를 방문한 어르신이나 관외에 있는 가족과 만난 어르신은 10일간 어르신 한파 쉼터 이용 제한 △관내에 계속 생활하신 어르신들만 이용 △ 쉼터 내 음식 섭취 금지 △프로그램 운영 제한 등 코로나19 경로당 이용 자체 방역수칙을 보완했다.

그리고 읍·면장들은 경로당을 방문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이용자 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와 한파에 노출되는 어르신의 불편함이 없도록 한파 쉼터를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있다.

백 군수는 “최근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생활이 된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건강이 걱정된다”며 읍·면에 경로당 방역 관리 협조를 다시 한 번 당부했다.

덧붙여 “어르신들이 ‘어르신 한파 쉼터’에서 안전하고 따뜻하게 이번 겨울을 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