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시, 지역 맛집‘창원 맛스터(Master)’양성
창원시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시는 올 한해 지역 맛집을 양성하기 위한 ‘창원 맛스터(Master) 요리학교’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그간 우수한 맛, 위생, 서비스를 자발적으로 제공, 운영하는 업소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창원맛집’ 76개소를 지정해 홍보하고 있다.

이와는 달리 이번 ‘창원맛스터 요리학교’는 창원시에서 다년간 영업 중이나 지역 맛집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도움이 필요한 외식업주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 및 컨설팅 프로그램이다.

주요 과정으로는 요리전문가 양성과 신메뉴 개발 등 다양한 외식 콘텐츠 개발을 위한 조리 및 경영관리 심화 교육을 24주간 전문기관 위탁을 통해 실시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1일부터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수행업체를 모집하고 있다. 제안서 평가를 거쳐 업체가 선정되면, 오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조리 실습교육 및 업소 방문 컨설팅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이성림 보건위생과장은 “외식업주들이 영업하면서 느끼는 한계점을 자발적으로 극복하는데 필요한 해결점을 세밀하게 검토하여 창원 맛스터 사업에 반영해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