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시
양산시, 사물주소판에 QR코드 서비스 개시각 장소별로 다른 기능 탑재하여 맞춤형 서비스 제공
사물주소판 QR코드 홍보이미지<사진제공=양산시>

(양산=경남뉴스투데이) 양산시가 관내 설치된 사물주소판에 QR코드를 추가해 장소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물주소는 주소체계 고도화 계획에 따라 도로명과 기초번호를 활용해 건물이 아닌 사물에 도로명주소를 적용한 것이다. 시는 기존 버스정류장, 택시승강장, 소규모공원 등 기존 7종 982곳에 설치된 사물주소판을 9종 1284곳으로 확대 설치하며 QR코드를 사물주소판에 추가했음을 밝혔다.

해당 QR코드는 각 장소별로 개별 설치되어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 시 각 장소에 요구되는 기능을 모은 메뉴 화면에 접속할 수 있다. 기존 타 QR코드 서비스의 경우 정해진 기능만 제공되어 활용성이 제한되었으나, 양산시 사물주소판을 통해 제공되는 QR코드 서비스는 필요에 따라 각 장소별로 메뉴를 추가·변경·삭제 하는 등의 기능변경이 가능하여 필요에 맞는 유연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는 버스도착정보, 시정홍보, 관광정보, 현위치확인, 신고센터 기능을 모든 장소에서 일괄 제공하고 있으며, 추후 각 장소에 필요한 기능을 파악하여 개별적으로 기능을 추가 및 변경하여 운영 할 계획이다.

김상근 토지정보과장은 “사물주소판에 QR코드 기능을 제공함으로서 시민들이 별도의 어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각 장소에 필요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기능 확대 및 장소별 맞춤 기능 제공으로 시민 생활 편의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