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남해군, 전국마늘생산자협 경남지부 대의원 총회 개최
전국마늘생산자협 경남지부 대의원 총회<사진제공=남해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경남도지부 대의원 총회가 지난 27일 남해마늘연구소 2층 대회의실에서 회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마늘산업 발전을 위해 기여한 공이 있는 회원 및 공무원에게 경상남도의회 의장상(남해군 김성),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회장상(합천군 전천규), (사)한국마늘연합회 회장상(정필식 창녕군, 박은정 남해군 마늘팀장),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경남도지부장상(하동군 정임주)이 수여됐다.

이어 안건심의에서 2022년도 회계감사 보고, 정관 개정 및 임원선출 등 3건이 상정되어 모두 원안가결 됐다.

2020년부터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경남도지부를 이끌고 있는 최재석 회장은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계약재배 확대, 주산지협약체 강화가 필요하다”며 “최근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감에 따라 마늘 재배농가에서 한파 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포장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충남 군수는 “작년 생산원가 상승으로 농업분야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마늘 수급 안정을 위한 경작신고제 및 의무 자조금 납부에 적극 참여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경남도지부는 4개군(남해, 창녕, 하동, 합천) 761명이며 산청과 의령군이 가입 준비 중이다. 남해군의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510ha로 전국 22,362ha의 2% 수준이며 회원수는 241명으로 경남도지부의 32%를 차지하고 있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