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도시재생으로 왁자지껄해진 합천군 삼가면
‘머물다 가(家)’ 쉐어하우스<사진제공=합천군>

(합천=경남뉴스투데이) 입구부터 맛있는 소고기 향으로 가득한 합천군 삼가면은 전국에서도 소고기가 맛있기로 소문난 고장이다. 소고기 외에도 남명조식 선생의 출생지로 용암서원, 뇌룡정 등 귀중한 문화유산이 있으며 황토한우와 계란, 양파, 밤 등 특산물도 풍부하다.

삼가 한우거리에서의 활기와는 다르게 주거지역은 노후화되고, 인구 유출과 고령화로 활력을 잃고 있다. 다시 도약하는 삼가를 만들기 위해 한우를 주제로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관심을 갖고 노력한 결과 지난 2019년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됐다.

삼가면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비전은 ‘왁자지껄 삼가삼심(三嘉三心)’으로 총 사업비 175억원을 투입해 삼가면을 왁자지껄하게 활력이 넘치는 모습으로 재탄생시키고자 야심차게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주요사업으로 △지역상권 기반 조성을 위한 생활터전 상권 정비, 쉐어하우스와 주민·고객 어울림센터 조성 △도시재생 지원센터 구축, 주민 경영마케팅 역량강화, 고객주차장 확충사업 △삼가 한우 특화거리조성, 삼가 한우 브랜드UP사업 등이 있다.

2020년부터 사업이 추진되어 4년차를 맞이하는 삼가면 도시재생사업이 어디까지 진행되고,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삼가 도시재생 지원센터의 도움을 받아 한번 들여다 보았다.

◈ 체류형 관광을 위한 ‘머물다 가(家)’ 쉐어하우스 운영

삼가면의 중심지역은 삼가시장과 소고기로 인해 시끌벅적한 반면 외곽은 빈집과 폐가로 한산하다. 군은 외식을 위해 스쳐가는 지역이 아니라 관광자원과 연계해 머무르는 지역으로 유도하고자 농촌형 민박시설인 ‘머물다 가(家)’쉐어하우스 3개동을 조성해 22년 4월부터 운영중이다.

이용요금은 1박 기준 6만원에서 10만원으로 합천을 방문하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동창회나 명절 귀향객들의 휴식처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소화잘되는 길<사진제공=합천군>

◈ 이야기가 있는 골목길 조성, 집수리사업으로 주거 환경 변화

낡은 빈집과 골목길은 관광객으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 마련이다. 군은 골목길과 빈집을 정비해 정주여건을 개선하고자 삼가면민과 학생,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해 한우거리를 기념하는 손바닥 타일 벽화로 골목길을 조성했다.

소화잘되는 길<사진제공=합천군>

한우 외식 후 방문객들이 골목길을 거닐며 소화도 시키고, 소소한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소화 잘되는 길’을 조성했다. 20년 이상된 주택의 담장, 대문 등의 집수리를 통해 주거경관을 개선하고 쾌적한 정주여건을 마련했다.

주차장<사진제공=합천군>

◈ 고객 편의를 위한 주차장 및 쌈지공원 조성

삼가 한우가 입소문 나면서 방문객들이 늘어나는 만큼 중심가의 교통이 혼잡해져 생활 불편을 초래했다. 방문객 주차장 부족, 대로변 불법주차, 보행자의 안전 문제 등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이에 주말 주차 문제를 완화하고 인근 삼가시장 활성화를 위해 91면의 고객주차장을 조성했다.

쌈지공원<사진제공=합천군>

또한 공영주차장(16면)과 지역민의 쉼터 기능을 부여하는 복합공간인 쌈지공원을 조성해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소화 잘되는 길을 걷다가 조금 지치면 탁 트인 쌈지공원에서 쉬어가는 것도 삼가를 즐기는 방법 중 하나다.

한우동상<사진제공=합천군>

◈ 삼가 한우 특화거리조성 및 한우 브랜드업 사업 추진

삼가면 입구에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조형물과 한우 동상은 삼가 한우 식당이 밀집된 거리를 홍보하기 위해 조성됐으며 주변 가로등을 정비해 한우 특화거리를 만들었다. 또한 삼가 한우 브랜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삼가 한우만의 공동 심벌과 캐릭터를 개발해 사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우 요리 연구실을 운영하며 한우 신메뉴 개발을 지원하고, 식육식당 종사자 교육도 실시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삼가고등학교 조리반의 역량강화 및 창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역량강화 교육<사진제공=합천군>

◈ 협동조합 설립으로 지역공동체 및 역량강화 시행

도시재생사업 추진 지역 내 마을과 거점시설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운영하기위해 2021년 1월 지역주민을 조합원으로 하는 ‘삼가삼심 마을관리 협동조합’을 설립했다. 조합원 대상으로 거점시설 운영을 위한 경영교육을 실시했으며,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이끄는 주체인 지역민의 갈등을 관리하고,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역량강화 교육<사진제공=합천군>

김윤철 합천군수는 "삼가 한우를 주제로 쇠퇴된 공간을 기회의 공간으로 변화시키고, 새로운 공간에서 다양한 활동들로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있다”며 “피부로 느끼는 도시재생사업으로 경쟁력있는 삼가면을 조성해 관광객과 주민분들의 많은 호응을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