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군
합천군, 농업용수 현장 목소리 직접 듣다
지난 20일 농어촌공사와 합동으로 초계면사무소에서 2023년부터 농업용수 공급시기를 2월부터 11월까지 확대 운영한 것에 대해 주민들의 불편사항과 개선사항에 관한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사진제공=합천군>

(합천=경남뉴스투데이) 합천군은 지난 20일 농어촌공사와 합동으로 초계면사무소에서 2023년부터 농업용수 공급시기를 2월부터 11월까지 확대 운영한 것에 대해 주민들의 불편사항과 개선사항에 관한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군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서 나온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2024년 농업용수 공급에 주민 불편이 없도록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농어촌공사와 협업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이날 군은 2023년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농업생산기반시설물 관리 및 농업용수 원스톱 민원처리 시스템’을 주민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했다.

원스톱 민원처리 시스템은 기존에 농업생산기반시설물 관리주체가 합천군과 농어촌공사로 이원화되어 문제 발생 시 즉각적인 민원 응대가 어려워 민원인 불편이 있었다. 이에 민원창구(합천군↔읍·면사무소↔농어촌공사)를 운영해 시설별 소관을 따지지 않고 민원을 즉시 접수․처리하는 방식이다.

군 관계자는 “2024년부터는 주민들이 농업용수 때문에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농어촌공사와 상호 협력하며 유기적으로 운영하겠다”며 “주민들께서는 농가별 용수공급 시기 조정 및 허투루 버려지는 물이 없도록 물꼬 관리에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