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산청군,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박차주거급여 수선유지 사업 연중 추진

- LH 경남지역본부 위·수탁 협약 체결

산청군청 전경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산청군이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택수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4일 산청군에 따르면 LH 경남지역본부와 ‘2024년 주거급여 수선유지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초주거급여 수급권자 가구의 주거안정과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기초주거급여 수급권자 중 자가 주택을 소유한 가구로 주택 노후도를 평가해 집수리를 지원한다.

사업은 전담기관인 LH 경남본부가 사업 전반을 위탁해 연중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산청군은 올해 사업대상 43가구에 3억 5천 7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 할 예정이다.

지원 내용은 주택노후도(경/중/대보수) 평가에 따른 주택수선으로 ▲경보수, 가구당 457만원 ▲중보수, 가구당 849만원 ▲대보수, 가구당 1,241만원의 대상 가구별 맞춤형 수선비용을 지원한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한 전문적인 주택개선사업 추진을 통해 주거 취약계층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겠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