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양재성의 시가있는 풍경
자유라는 이름
양재성 시인

보름달이 뜨면

뒷산 능선에서 들려오는 늑대의 울음소리

생명을 잉태한 태초의 바다를 만조 수위로

끄집어 올리는 무궁한 달의 저력

홍등을 기다리는 구중궁궐의 후궁들 마냥

보름달은 농익은 석류를 밀어내고

간택을 기다리다 지쳐 붉게 터져버린 울음들

소리를 감추고 주검을 감싸는 수의

지하철 광고판에 새겨진 자유라는 이름의

매달린 석류꽃이 다 지고 나면 비로소 얻게 될

그 이름, 진정한 자유

경남뉴스투데이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경남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