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남해군 신청사는 어떤 모습일까?’전시 이벤트국내 최고 전문가 참여…7개 후보작 전시

- 19∼26일 군민에게 먼저 선보이고, 27일 최종 심사

전시 이벤트 홍보 포스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남해군 신청사는 어떤 모습일까?

남해군이 최근 대대적인 설계공모를 통해 최종 접수된 7점의 작품을 군민들에게 먼저 공개한다.

남해군은 이번 전시이벤트를 통해 신청사 건축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을 제고하는 한편, 국내 최고 전문가들의 작품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남해군은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남해초등학교 맞은편 (구)CU 편의점(남해읍 망운로9번길 2)에서 ‘청사신축 설계공모 군민 이벤트’를 개최한다.

전시될 7개 작품은 지난 2021년 설계공모 1단계에서 당선된 4개팀(예주건축사사무소, ㈜라움건축사사무소, ㈜소보건축사사무소, ㈜디엔비건축사사무소)과 설계공모 2단계에 초청된 3개팀(민현준, 조민석, 최문규)의 신청사 설계안이다. A1사이즈(841mm×594mm) 6매 크기의 설계도판과 A1사이즈의 모형으로 구성된다.

신청사 설계 공모 과정을 군민들과 함께 하는 축제처럼 만들어가기 위해 이번 행사는 기획됐으며, 전시를 관람한 군민이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작품에 대한 관람 소감을 작성해 응모하면 선착순으로 기념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26일 전시가 종료되면, 27일에는 ‘설계공모 심사위원회’가 진행된다. 여기에서 최종 당선작과 우수·장려·가작이 결정된다. 당일 심사 과정은 유튜브 채널 남해군TV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군민들은 전시 이벤트에서 마음속으로 점찍어 놓은 설계작이 실제 전문가들이 객관적으로 진행한 심사에서 당선작으로 선정되는 지 여부를 지켜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건축 설계공모 제출 작품의 전시는 이벤트가 종료된 후에도 올해 6월까지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대표 건축가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국내 하나뿐인 전시로써 군민뿐만 아니라 남해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진평 공공건축추진단장은 “신청사의 모습을 미리 접할 수 있으면서도, 국내 최고 수준의 건축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라며 “군민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신청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