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군
28일간의 신비! ‘창녕 우포따오기’ 올해 첫 부화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우포따오기 올해 40마리 번식 목표
인큐베이터 내부 유조따오기 모습<사진제공=창녕군>

(창녕=경남뉴스투데이) 창녕군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인 우포따오기가 지난 7일 오후 6시 14분 올해 첫 부화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첫 인공부화 번식쌍은 2017년생(암컷), 2018년생(수컷)으로 첫 산란 후 28일 만에 부화했다.

부화한 유조 따오기에게는 미꾸라지, 삶은 계란 노른자 등 각종 영양분이 함유된 이유식을 공급하며 온도, 습도, 주변환경을 수시로 체크하는 등 7주간의 체계적인 육추 과정을 거쳐 사육케이지로 이동하게 된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새 생명 탄생 소식이 전해져 기쁘다”며 “5월에 방사 예정인 우포따오기 40마리도 성공적으로 방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2008년 따오기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에서 기증받아 복원 및 증식에 힘써온 결과 328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4회에 걸쳐 160마리를 야생방사했다.

 

하영애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