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시, 23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가져22일 이후 160명 추가 확진..창원시 누적확진자 371,118명
창원시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시는 23일 코로나19와 관련해 브리핑을 가졌다.

다음은 창원시가 23일 가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내용문 전문

□ 코로나19 발생 현황

우리 시는 어제 160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여 금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371,118명이며, 완치 369,823명, 치료 중 998명, 사망 297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160명의 거주지별 현황은 우리 시 거주자 154명, 타 지역 거주자 5명, 해외입국자 1명 등이고, 연령군별 현황은 18세 이하 33명(20.6%), 19~59세 91명(56.9%), 60세 이상 36명(22.5%)입니다.

□ 코로나19 예방접종 현황

전체 인구의 86.0%가 1차 접종을, 85.1%가 2차 접종을, 62.3%가 3차 접종을, 6.8%가 4차 접종을 완료하였고, 12~17세 청소년의 62.5%가 2차 접종을, 18세 이상 성인의 72.1%, 60세 이상 고령자의 87.3%가 3차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

확진자와 위중증․사망자 수는 감소 추세에 있으나, 인구 이동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하계 휴가철을 맞아 국내외 대규모 이동 등 여행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에 정부는 어제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 개인 방역수칙 안내

손 씻기와 기침예절을 지키도록 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합니다.

여행 전에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고, 증상 발현 시에는 신속히 검사, 진료를 실시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드립니다.

❍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안내

휴가지‧휴양시설은 혼잡도를 낮추도록 하고, 이용객 간 거리두기 유지 및 마스크 착용을 권고드립니다.

해수욕장에서는 실내 다중이용시설(관리사무소‧샤워실 등) 내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파라솔 간격을 최소 1m 이상 유지할 것을 권고드립니다.

박물관‧미술관 등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및 전문방역업체를 통한 정기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영화상영관에서는 주기적인 소독과 함께, 영업 개시 전후 및 상영 회차 사이마다 환기를 실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항에서는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 이용을 활성화하여 혼잡도를 낮추고, 출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및 음성확인서 발급 등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공항 내 코로나19 검사센터 등을 운영합니다.

버스‧철도, 여객선‧터미널 등에서는 음식물 섭취 전․후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도록 안내하고, 주기적으로 환기를 실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 휴가철 의료이용 및 기타시설 방문 안내

7월 1일부터 호흡기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검사‧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 및 외래진료센터를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합하여 운영하고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요양병원‧시설의 면회 이용을 확대하고자 지난 20일부터 면회객의 PCR 검사(48시간 이내) 또는 신속항원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되면 사전예약을 통해 인원 제한 없이 면회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 및 환기 수칙

에어컨을 가동할 때는 바람 방향을 사람에게 직접 향하지 않도록 하고, 바람세기는 가능한 약하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가정에서 에어컨 가동 시에는 최소 1일 3회(회당 10분) 이상 환기하고, 환기 시에는 맞통풍이 일어날 수 있도록 창문과 문을 동시 개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시설 영업 전․후 출입문과 창문을 모두 개방한 상태로 송풍 기능을 활용해 최대 풍량으로 30분 이상 가동하여 내부 환기토록 권고드리고, 기계환기설비를 도입한 시설에서는 외부 공기 도입량을 가능한 높게 설정해 최대한 외부 공기로 환기하며, 수시로 창문을 개방해 자연 환기를 시행하도록 합니다.

안전한 휴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합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는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자율적으로 준수하고 건강관리에 신경 써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