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특례시, 2022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1등급’ 달성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청렴도 평가, 2018년 이후 4년만에 1등급 달성 쾌거

- 맞춤형 청렴교육, 이해충돌방지법 안착 노력 등 창원형 청렴정책 높은 평가

창원시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26일,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1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시는 2022년 첫 시행된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75개 시 단위 중, 청렴체감도, 청렴노력도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청렴도 1등급을 달성했다.

특히 시는 청렴노력도에서 전국 시 평균(77.6점)보다 무려 15점이나 높은 92.6점을 받았다.

여기에는 민선8기 출발과 함께 청렴을 핵심가치로 내걸고 시민이 체감하는 청렴 도시를 만들고자 다양한 청렴정책을 펼친 창원시의 노력이 통했다.(추가) 시는 대내·외 청렴도 확산을 위해 청렴교육 강화에 힘을 쏟았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교육인 청렴 자가 학습 시스템을 도입·운영하였고, 새로 시행된 이해충돌방지법 안착을 위한 직원교육도 적극 실시했다. 공직자 음주운전 이슈에 대응해서 가상음주운전 체험을 통해 경각심을 높였고, MZ세대의 청렴마인드 함양을 위해 임용 100일 기념 청렴카드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번 청렴도 종합평가에서 권익위는 20년 만에 개편한 평가 기준을 적용했다. 권익위는 지금까지 내·외부 청렴도 측정과 1년간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부패방지 시책평가의 이원적 평가체계로 운영했다. 하지만 2022년 평가부터는 이를 하나로 통합한 종합청렴도 평가 제도로 개편하였다. 평가 범위가 넓어진 만큼, 기관의 청렴도 향상 노력도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게 되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청렴도는 도시 경쟁력을 나타내는 중요한 척도이자 필수요소가 되고 있으며, 청렴도가 높을수록 구성원의 행복지수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시민이 신뢰하는 시정 운영과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 실현을 위해서는 청렴한 조직이 밑바탕 되어야 함에 따라 앞으로도 청렴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