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진해구 환경기초시설 현장 점검환경기초시설의 미래 방향성에 대한 고민 행보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9일 진해구 환경기초시설단지를 방문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9일 진해구 환경기초시설단지를 찾아 창원시 환경정책의 미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해구 덕산동에 위치한 이 환경기초시설단지는 진해맑은물재생센터, 덕산생활폐기물매립장, 진해소각장 등이 위치하여 진해구에서 발생하는 오수, 생활폐기물, 재활용쓰레기의 처리를 전담하고 있는 시설이다.

홍남표 시장은 이날 현장방문을 통해 시설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현재 추진 중인 「진해맑은물재생센터 증설사업」과 「덕산매립장 3공구 조성사업」의 추진사항을 살피고, 진해구의 팽창과 향후 환경기초시설의 입지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진해구의 인구가 증가하고 다수의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지금 환경기초시설의 기능적 필요성과 입지로 인한 갈등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이를 가장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