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군
함양박물관, 군민 소중한 유물기증 줄지어지곡면 오평마을 노영섭 이장 고문서 등 105점·안의면 석천마을 변승옥씨 병풍 등 기증
노영섭 수집협의사진<사진제공=함양군>

(함양=경남뉴스투데이) 함양박물관에 군민들의 유물 기증이 잇따르면서 소중한 문화유산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그 가치를 드높이고 있다.

함양박물관에 따르면 올해들어 지곡면 하양허씨 문중·함양읍 오일창·휴천면 반남박씨 문중에 이어 최근 지곡면 오평마을이장 노영섭씨와 안의면 변승옥씨 등 함양군민들의 유물 기증이 줄지어 이어지고 있다.

노영섭기증유물 -천하지도(동국팔도대총지도)<사진제공=함양군>

지난 11월 21일 지곡면 오평마을 이장인 노영섭씨가 약장과 고문서, 고서 등 105점의 유물을 함양박물관에 기증했다. 노영섭 이장은 풍천노씨 후손으로 조상대대로 사용하고 보관되어지던 1880년대 교지 및 호구단자와 놋그릇 등을 비롯해 조선후기 만들어진 천하지도는 중국 중심의 전통적인 동아시아세계지도로 우리나라의 전도인 동국팔도대총지도, 도별지도, 원형의 천하도, 일본지도와 유구(일본 오키나와)도로 구성되어 있다.

기증자 노영섭 이장 “조상들의 유물이자 우리가문의 보물을 박물관에 기증할 수 있어 뜻 깊으며 보관·관리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변승옥 수집협의사진<사진제공=함양군>

뒤를 이어 22일 안의면 변승옥씨가 수집해서 보관해오던 8폭짜리 병풍글(옛글씨) 등 2점 10장을 기증했다. 8폭 병풍의 글은 창암 이삼만(1770~1847)의 5언절구 한시이며 초서체로 쓰여 있다. 이삼만은 하동 칠불암(七佛庵)의 편액과 전주판(全州板) 칠서(七書) 등을 적었으며 특히, 초서를 잘 썼으며 그의 서체를 창암체라 했다.

함양박물관 관계자는 “유물을 기증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며 유물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에 최선을 다해 차후 전시를 통해 유물의 가치를 공유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변승옥기증사진(청암이삼만글)<사진제공=함양군>

또한 함양박물관에서는 군역사와 관련한 유물을 연중 수집하고 있다. 기증·기탁 관련 궁금한 사항은 함양박물관(055-960-4698)으로 문의하면 된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