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대출의원, ‘신재민법’(공익신고자 보호법) 대표발의
박대출 의원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공익신고 대상 범위를 강화하고 공익신고자에 대한 감면 규정을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7 공익신고자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일명 신재민법을 대표발의 했다.

박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의 주요취지는 공익신고 제도 활성화와 신고자 보호 강화다. 공익신고 범위를 넓히고공익신고자가 본인 의사에 반하는 징계 등의 처분을 받는 경우 감경 또는 면제를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신재민 전 사무관 등 전·현직 공직자들의 용기 있는 공익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일부에서는 공익신고자 보호법 적용을 받는 대상에 포함되는지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고정부에서는 공익신고자를 형사고발 하는 등 공익신고 제도가 위축되고 공익신고 제도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현행 공익신고자 보호법에서 정하고 있는 신고대상은 건강안전환경소비자 이익, 공정한 경쟁 등으로 범위를 한정하고 있다신 전 사무관의 사례처럼 자칫 법의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영국·미국·호주 등의 국가에서는 공익 신고대상의 범위를 범죄행위법적 준수의무 위반부정행위 등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우리나라에 비해 비교적 법의 사각지대가 적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박 의원은 개정안 발의 취지에 대해 법의 사각지대를 해소해 신 전 사무과 같은 공신고자를 적극 보호해야 할 필요가 있다. 공익신고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공익신고자 감면 규정을 강화해 공익신고 제도를 활성화 시키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말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