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목숨 살린 심폐소생술…현장에 주인공들이 있었다지난 7일 산청소방서 구급대원, 신속 출동 즉각 대처로 생명 구해
경남산청구급대원 왼쪽부터 허미영 조현덕 김준우<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산청소방서 구급대원들이 심정지환자에 대한 발 빠른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산청소방서 소속 허미영·조현덕·김준우 등 3명의 대원들은 지난 7일 오후 농장 일을 마치고 갑자기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김모씨(69)가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신속히 출동했다.

보호자는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까지 119상황실 구급상황관리센터를 통해 전화로 의료지도를 받으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있었으며, 환자는 의식이 없고 체인-스톡스 호흡, 심실세동의 증상을 보였다.

구급대원은 현장에 도착해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즉각 실시했고, 병원이송 중 환자의식이 돌아와 현재 진주경상대학교병원에서 치료중이다.

구급대원들은 “먼저 환자가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어 기쁘다”며“구급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그 자리에 있는 누구라도 그렇게 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꺼져가는 생명을 구해낸 이들은 구급대원 최고의 영예인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 이라는 하트세이버에 선정될 예정이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