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4월 비바람이 만든 지리산 얼음 장관!“얼음 수염 난 천왕봉 표지석!”
4월 비바람이 만든 지리산 얼음 장관<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최근 4. 9.~4. 10. 지리산 정상부에는 비가 내리고 강풍이 더해서 한겨울을 능가하는 한파를 체감했다. 이날 낮 기온은 영상 5도로 밤부터 새벽까지 체감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졌으며 강수량은 50mm로 산하를 얼리는 강풍이 몰아쳤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신창호)는 “지리산은 봄기운을 시샘하는 날씨가 간혹 4월의 비경을 만들어 내지만 이날 지리산의 얼음장관은 자연의 경이로움을 감탄하게 했다.” 한다. 특히 천왕봉 표지석에 얼음 수염이 난 듯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얼음 수염 난 천왕봉 표지석<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김동수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탐방시설과장은 “이처럼 지리산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고 국민이 행복할 수 있도록 탐방문화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