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공직자들 공동체 회복위해 직접 나서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총 8512여만원 쾌척
고성군청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 위한 ‘착한 기부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2월 6일부터 3월 26일까지 집계된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고성군 ‘착한 기부릴레이’ 모금액은 현금기탁 133건 3억1636만9550원, 현물기탁 13건 1625만5000원으로 총 3억3262만4550원 상당이다.

해당 모금액은 몇 년간 모은 저금통을 들고 온 초등학생부터 군내 중소·중견기업까지 다양한 개인·단체의 동참으로 모이게 됐다.

특히 이번 성금기탁 행렬에는 고성군 공직자들이 적극 동참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3일 백두현 고성군수는 1개월 분의 급여 전액(618만4670원)을 기탁하고, 오는 4월부터 3개월 간 급여의 30%를 추가 기탁하기로 약속하며 총 1200여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에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도 자발적으로 급여의 일부인 30~50만 원을 반납하며 27일 총 1310만 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아울러 고성군의회도 전 의원이 3개월간 월정수당 50% 반납에 동참하며 2700만 원의 기부를 약속했다.

급여 반납과 더불어 현재 고성군에서는 공무원들의 성금 기탁도 계속되고 있다.

4급 공무원 4명과 올해 승진 임용된 5급 공무원 7명이 총 11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으며, 고성군공무원노동조합은 자율적 모금을 통해 모인 성금 600만 원을 전달했다.

이외 공무원 동우회를 포함한 공무원 단체와 개인들의 자발적 참여로 1602만 원의 기탁금이 추가되며, 코로나19 사태 관련 고성군 공직자들의 기부금은 27일 현재 총 8512여만 원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고성군 공무원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 시키고자 구내식당 잠정중단에 적극 동의하며, 한 달째 지역의 식당을 이용하며 상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본청,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상하수도사업소 등이 모두 참여한 구내식당 운영 중단의 실질적인 경제적 효과를 추산해보았을 때, 식대 7천 원을 기준으로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일주일간 약 1천8백4십1만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었다는 것이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더불어 고성군 공무원들은 공무원복지포인트, 성과상여금의 일부를 지역화폐인 고성사랑상품권으로 지급받음으로써 위축된 지역상권 활력 불어넣기에 앞장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고성군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대응하고 있다”며 “고성군 공직자로서 공동체를 위한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음에 감사하며, 군민들과 함께 공동체의 지혜를 모아 이번 사태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