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군 남하면, 올해 첫아이 울음소리에 마을 축제분위기
남하면에서는 올해 뜻깊은 첫 번째 아기 탄생에 축하인사와 함께 기저귀와 생필품, 거창사랑 상품권을 선물로 전달했다.<사진제공=거창군>

(거창=경남뉴스투데이) 거창군 남하면은 27일 남하면 대곡마을에서 올해 첫 아이를 출산한 가정을 방문해 아기의 탄생을 축하하며 기쁨을 함께 나눴다.

남하면에서는 올해 뜻깊은 첫 번째 아기 탄생에 축하인사와 함께 기저귀와 생필품, 거창사랑 상품권을 선물로 전달했다.

이번 아기 탄생은 급속도로 인구 감소가 진행되고 초고령화가 되어가는 농촌에서 보기 힘든 경사라며 마을주민들은 자기 일처럼 기뻐하면서도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주민들 스스로 직접 방문 축하는 자제하고 있어 못내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아기 아버지는 “올 첫 아이를 출산해 정말 감격스럽고 기쁜데, 남하면과 마을에서 함께 축하해주니 정말 감사하다”며 “앞으로 건강하고 밝은 아이로 키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진락 남하면장은 “저출산 문제와 고령화로 심각한 인구감소를 겪고 있는 농촌에서 아이를 출생했다는 소식에 축하의 선물을 전달하게 됐다”며 “첫 아이의 출생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산모의 빠른 회복과 건강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거창군은 출산장려를 위해 첫째 아이에게는 100만원, 둘째 200만원, 셋째 이후에는 300만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양육지원금은 첫째, 둘째까지는 매월 10만원씩 20개월 지급하고, 셋째 이후에는 매월 30만원씩 60개월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출산 장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