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시
김해시, 방치 유휴지 시민 휴식공간으로 변신칠산서부동, 나무 500그루 쌈지정원 조성
쌈지정원

(김해=경남뉴스투데이) 김해시 칠산서부동행정복지센터는 방치 유휴지에 소나무, 매화나무, 대나무 등 5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어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쌈지정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427㎡ 면적의 쌈지정원 조성지는 시민들이 즐겨 찾는 산책로인 시민의 숲에 접해 있는 공간으로 그동안 관리되지 않아 무성한 잡초로 인해 병충해의 온상이 되면서 많은 민원이 발생했다.

쌈지정원

특히 이번에 쌈지정원에 식재된 대나무는 곤지마을의 대나무로 이병태 전 김해문화원장이 쓴 김해지리지에 보면 임진왜란 당시 “섬(곤지도) 위에 대나무가 많이 자생해 통제영에 활살대로 쓰도록 바쳤다고 전하며 이 때문에 활촉산이라고도 부른다”는 기록이 있다.

이 때문에 쌈지정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칠산서부동의 전통과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교육의 기회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쌈지정원

행정복지센터는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 유휴지 5개소를 대상으로 쌈지정원과 꽃밭을 조성해 나간다.

이동희 동장은 “방치되어 주된 민원 발생 지역이었던 관내 유휴지에 쌈지정원을 조성해 주민들에게 휴식과 힐링의 공간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지속적으로 유휴지 쌈지정원과 꽃밭을 조성해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윤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