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군
함양산삼엑스포 코로나19 위기, 해외 마케팅 전략 탄력 전환온라인, 비대면으로 함양산삼엑스포 마케팅 추진

- 통상사무소, 관광공사 지사, 국제교류단체 등 활용 간접 마케팅 전개

 

함양군청

(함양=경남뉴스투데이)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 확산으로 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위한 해외 현지 마케팅 활동이 사실상 차단됨에 따라 코로나19 종식 시 까지 온라인 등을 통한 비대면 전략으로 방향을 탄력적으로 전환 했다고 밝혔다.

엑스포조직위는 코로나19 발병 전까지 해외 기업 및 바이어, 관람객 유치를 위해 해외 현지 설명회 개최 및 해외 박람회 참여, 엑스포 공식여행사 모집, 국내인바운드 여행사 대상 설명회 개최, 국제 교류단체와의 업무협약 등 활발한 해외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올해도 중국, 일본 등 해외 설명회 계획이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조직위는 이러한 애로를 타개하기 위해 우선, 국내 거주 중인 6개대학, 6개국, 43명의 외국인으로 구성된 SNS 글로벌 홍보단의 SNS를 통한 홍보와 페이스북 및 블로그 영문 버전, 웨이보 중국어 버전, 유튜브 등의 SNS 계정을 통한 온라인 해외 마케팅에 집중 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 업무협약 단체 및 자매결연 지자체, 관광공사 해외지사, 도 통상 사무소 등 해외 현지 조직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한 간접 마케팅 실시,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의 엑스포 공식여행사 지정을 통한 해외 관광객 유치, ▶한중우호협회 및 한중앙아친선협회 등 업무협약 체결 국제교류단체 등을 통한 외국인 관람객 유치 등 온라인과 비대면 방식을 활용한 간접 해외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전국의 산업단지 및 농공단지 등의 외국인 근로자나 이주민 교민회, 이주민 복지센터, 다문화센터 등을 통한 국내 거주 외국인 유치에도 주력 할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에 접어들고 종식되면 중단되었던 해외 현지 직접 마케팅 활동도 함께 펼쳐 나갈 계획이다.

엑스포조직위원회 장순천 사무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가 비상경제상황으로 참으로 힘든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조직위는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계획된 엑스포 준비로드맵에 따라 엑스포 준비를 차질없이 추진 해 나가고 있으며, 경남이 세계속에서 산삼과 항노화 산업의 메카로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