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산청 황매산 철쭉 거리 지키며 즐겨보세요郡 11일부터 산행 허용···대형 주차장 4곳 개방
산청군 사진작가협회 산청 황매산 철쭉<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산청군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9일부터 황매산 철쭉 산행을 허용한다고 8일 밝혔다.

군은 그동안 차량 운행을 통제했던 산청 황매산 진출입로와 대형 주차장 4곳을 모두 개방한다.

다만 산행 시에는 △기침·발열 등의 증세가 있는 경우 방문 자제 △사람과 사람사이 2m 이상 거리두기 △손을 자주 씻고 기침할 땐 옷소매로 가리기 △마스크 착용 및 무리한 산행 자제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산청 황매산 주차장은 무료로 운영되며 다채로운 포토존과 함께 여러 방향으로 접근 가능한 트래킹 코스가 마련돼 있다.

산청군 사진작가협회 산청 황매산 철쭉<사진제공=산청군>

군은 올해 철쭉 개화시기에 맞춰 신규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기반시설을 대폭 보완했다.

특히 황매산 영화주제공원 인근에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거동이 불편한 이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나눔길’도 조성돼 있다.

8일 현재 산청 황매산 철쭉 개화 정도는 50~60% 수준이다. 하단부는 개화가 많이 진행됐으며 5월 셋째주 부터는 정상부까지 만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청군 사진작가협회 산청 황매산 철쭉<사진제공=산청군>

한편 산청 황매산은 매년 봄 뿐 아니라 억새가 흐드러지는 가을에도 많은 방문객이 찾는 명소다. 특히 맑은 날이면 멀리 지리산 천왕봉의 모습도 한눈에 들어온다.

산청군은 국내 최대 철쭉 군락지인 황매산의 가치를 알리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983년부터 산청황매산철쭉제를 개최해 왔다.

군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철쭉 군락지인 산청 황매산에서 연분홍 철쭉을 감상하며 그간의 답답함을 해소하고자 하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황매산을 찾으시는 방문객께서는 생활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는 한편 무리한 산행을 자제해 안전하고 즐거운 나들이를 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