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시, 시민문화공간 발굴단 발대식 가져유휴공간 활용 방안과 잠자고 있는 문화 스토리까지 덤으로 똑똑!

창원시와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는 지난 22일 금요일 오후 4시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약 6개월간 진행하는 ‘시민문화공간발굴단’의 첫 출발을 알리는 발대식을 가졌다.<사진제공=창원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시와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는 지난 22일 금요일 오후 4시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약 6개월간 진행하는 ‘시민문화공간발굴단’의 첫 출발을 알리는 발대식을 가졌다.

시민문화공간발굴단은 ‘2020 창원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창원을 사랑하는 시민활동가 및 전문가 40명이 2개조로 나누어 갈수록 늘어나는 공공 유휴공간을 비롯한 이용이 저조한 공간에 대한 활용방안을 찾는다. 더불어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공간과 그 공간에서 잠자고 있는 숨은 문화 스토리까지 덤으로 발굴하여 창원의 문화관광 콘텐츠로 활용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황규종 창원시 문화관광국장과 황무현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장이 참석해 시민문화공간 발굴단의 첫 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했으며, 앞으로 진행할 시민문화공간 발굴단에 대한 운영방향 및 탐방계획을 공유하고 신삼호 건축가의 ‘문화특화지역을 통한 도시재생사례’라는 주제의 특별강연도 함께 열려 발대식의 의미를 더했다.

한편 시민문화공간발굴단의 현장탐방과 워크숍은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매월 2째주 토요일에 진행하며, 첫 탐방은 오는 6월 13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가진다.워킹그룹은 2개조로 나누어 탐방이 이루어지며 1조는 성호동 ‘문신길’, 2조는 마산 ‘지하련’ 주택을 탐방할 계획이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