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남대학교,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91대 내각총리대신에게 명예정치학 박사학위 수여
박재규 경남대학교 총장은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91대 내각총리대신에게 명예정치학박사 학위기를 수여했다.<사진제공=경남대>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26일 오후 2시 서울 삼청동 소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 Fukuda Yasuo) 전 일본 91대 내각총리대신에게 명예정치학 박사학위를 수여했다.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는 1990년 일본국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하여 외무성 정무차관과 관방장관을 거쳐 2007년 9월 제91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선임되었다. 재임기간 선친인 후쿠다 다케오(福田糾夫) 전 총리의 ‘후쿠다 독트린’ 정신을 계승하여 동아시아 외교 복원에 공헌하였고,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신뢰관계 구축과 우호협력에 크게 공헌했다.

특히, 중국과는 공통의 전략적 이익에 입각한 호혜관계를 정립하고, 북한과는 대화를 통한 일본인 납치문제와 북핵문제 해결에 진력함으로써 주변국과의 관계발전에 입각한 동아시아 평화 질서 확립과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에 앞장 섰다.

2008년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후쿠다 전 총리는 「인구와 발전에 관한 아시아 국회의원 포럼(AFPPD)」 회장(2005~2012)과 「아시아보아포럼(BFA)」 회장(2010~2018) 등을 역임하면서 동아시아 지역의 공동번영에 헌신적으로 봉사해왔다.

또한, 경남대학교의 국제 학술연구 활동에도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성원해 왔으며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가 주최하는 일본 국내의 학술·연구회의에 참석해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경남대학교는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헌신적인 봉사와 한반도 평화 및 한일관계 개선에 크게 기여해 온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에게 그 공적을 높이 평가하여 이번에 명예정치학 박사학위를 수여한 것이다.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는 답사에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경남대학교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것은 유의미하고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서 “여생 동안 한일관계를 위해 깊이 고민하고, 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는 「인아시아 인구와 개발협회」 회장, 「일본-인도네시아협회」 회장, 「아시아보아포럼(BFA) 고문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열린 수여식에는 박재규 경남대 총장(전 통일부 장관)을 비롯하여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 강인덕 경남대 석좌교수(전 통일부 장관), 강창희 북한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전 국회의장), 이수훈 경남대 석좌교수(전 주일대사), 안호영 경남대 석좌교수(전 주미대사),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김기병 한일협력위원회 이사장 등 많은 한일협력위원회 위원들과 북한대학원대학교 및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의 교수들이 참석하였다.

김선연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